치아외상의 원인과 빈도
우리나라 발표에 의하면 1999년 한 해 동안 사망한 24만 명중 13.3%인 3만2천명이 각종 사고로 사망하였는데 주로 교통사고, 안전사고가 원인이었다고 한다.
부상에 대한 정확한 국내 통계를 찾기 어려워 미국의 예를 보면 인구 10만 명당 2800명이 각종 사고로 부상을 당한다고 하니 이를 우리나라에 그대로 적용 해 볼 한국인들은 140만 명 정도가 각종 사고로 부상을 당하고 이중 7%인 10만 명 정도가 악안면 부위를 다치며, 치아가 파절(1) 되거나 탈락되는 부상을 입는 환자가 년간 약 5만 명이 조금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안면 부위는 형태상 노출되어 있어 외력에 의해 직접 손상을 입을 기회가 높으며 손상 양상에 따라 심각한 기능적, 심미적 장애가 초래되어 정상적인 사회 활동에 영향을 준다.
과거에는 교통사고, 폭력, 추락 등이 주원인이었지만 최근에는 격렬한 스포츠를 즐기다가 부상(2)을 입는 경우도 증가하고 있다.
미국의 자료에 의하면 운동선수들이 경기를 하는 시즌 동안 얼굴이나 입 주위에 외상을 입는 경우가 10 %에 이른다고 한다.
미국 치과의사 협회에 따르면 마우스 가드(3)를 착용하면 고등학교와 대학 풋볼에서만 매년 약 200,000 건의 치아상해를 예방 할 수 있다고 한다.
운동선수가 아닌 일반인들도 다양한 스포츠 활동에 의하여 외상을 받은 경험이 있다.
조사에 의하면 걸음마를 뗀 다음부터 초등학교에 입학하여 운동장에서 활발하게 노는 시기까지는 넘어지거나 높은 곳으로부터 떨어져서 얼굴이나 치아 등에 크고 작은 상처를 입지만, 9 -10 세 이후 중고등학교 때까지는 주로 자전거, 축구, 야구, 농구 등을 즐기면서 옆 친구의 주먹이나 팔꿈치에 부딪혀서 일어나는 스포츠 외상이 증가한다고 한다.
치아탈구는 외부의 충격에 의해 치아 전체가 고스란히 빠지는 것으로 그 빈도는 전체 치아 외상의 16%를 차지하며, 위 앞니에서 가장 많이 일어난다. 치아가 거의 다 빠져서 잇몸에만 슬쩍 걸려서 덜렁덜렁하게 매달려있는 경우도 있고, 아예 입 밖으로 이탈하여 운동장 바닥 등에 떨어지는 상황도 있다.
탈구된 치아를 찾아서 치과에 오는 경우도 있지만, 경황이 없어서 또는 몰라서 탈구 치아를 현장에 그대로 버려 두고 오기도 한다.
치아외상(안면부 포함)의 종류와 치료
외력에 의해 치아외상이 발생하는 기전은 다양하지만 주로 이동하다가 넘어지면서 땅이나 물체에 부딪히거나 또는 운동기구, 주먹이나 팔꿈치에 가격당하면서 일어나게 된다. 이러한 힘이 작다면 멍이 드는 정도겠지만 만약 그 힘이 크다면 타격 받은 조직의 주변까지 광범위한 골절이나 찢어지거나 짓이겨 지는 형태의 상처를 받기 쉽다. 즉 이마와 볼, 눈 밑 부위의 피부는 압박을 받아 멍이 들거나 피부의 긁힘이 일어나고 그 하방의 악골(턱뼈)이나 치조골(이 주위 뼈)은 골절되며 치아는 깨지거나 위치가 바뀌든지 또는 완전히 빠져버리는 경우도 흔하다.

(1) 연조직 손상
       
스포츠에 의한 안면부 및 구강내 연조직 외상에 대한 치료는 일반적 외상처치와 다름이 없다. 다만 운동장의 흙이나 먼지, 이물질 등이 창상에 오염되었을 경우, 파상풍에 대한 고려와 이들을 세심하게 제거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연조직은 잘못 처치한다면 나중에 흉터가 생기고 어린아이의 경우 흉터 형성이 더욱 뚜렷하기 때문에 더욱 세심하게 다루어야 한다.

(2) 경조직 손상
경조직의 손상은 치아외상 및 악골 골절, 그리고 턱관절 장애 등이 있다.
1) 치아외상
       
치아외상은 치아, 치조골에 대한 손상을 의미하며 그 원인에 따라 직접적인 외상에 의한 것과 간접적인 외상에 의한 것으로 나눌 수 있다. 전자는 주로 상악 전치부에서 나타나는데 상악 전치부가 앞으로 돌출되고 윗입술이 벌어진 경우에 자주 일어나며 후자에는 주로 구치부가 해당되는데 교통사고, 격렬한 운동, 추락 사고 등과 같이 비교적 큰 힘이 귀 옆이나 턱뼈를 통해 맞물려 있는 치아로 전달됨으로써 발생하는 것이다.
2) 치조골 손상
   
치아를 싸고 있는 뼈가 부러진 경우에는 여러 개 치아의 위치 변동이 흔히 같이 나타난다. 이 경우 치아를 재위치 시키고 적절히 고정하는 치료를 하게 된다.
3) 악골 골절
                  
치아외상은 대개 치아 및 치조골에 국한될 수 있으나 겉보기에는 심하지 않은데도 안면골과 턱뼈에 외상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다. 치아외상은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악골 골절 중 단순한 골절의 경우는 수술하지 않고 위아래 전체 치아를 묶어 고정시키고, 심한 경우에는 수술로 턱뼈를 맞춘 후 치아를 고정시키게 된다.
4) 외상에 의한 턱관절 장애
                  
외부의 물리적인 충격이 구강 안면부에 가해지면 구강내 조직뿐만 아니라 턱관절에도 그 충격이 그대로 전달되는데 이때 여러 가지 턱관절 장애의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이를 악물거나 질기고 딱딱한 음식을 씹을 때 발생되는 과도한 저작력은 턱관절을 이루고 있는 저작근 아래턱뼈의 해부학적 형태가 힘을 완화시켜서 해로운 힘이 뇌로 전달되는 것을 막아준다. 그러나 일정한도 이상의 심한 충격, 즉 교통사고, 주먹으로 가격, 넘어지는 외상 등이 가해질 경우에는 최대한으로 턱관절 부위에서 보상을 해주어야 하기 때문에 턱관절 장애가 발생된다. 아주 심한 경우에는 턱관절이 골절되기도 하고 더욱 심한 경우에는 뇌에 손상을 주기도 한다. 외상에 의한 손상 정도에 따라서 가볍게는 턱관절이 삐는 경우가 있고 턱관절에 있는 디스크의 모양이 변하기도 하며, 더 심한 경우에는 턱관절 디스크가 원래의 위치를 벗어나서 입을 벌릴 때 걸리기도 한다. 외상에 의한 턱관절장애는 일반적으로 염증을 동반하기 때문에 통증이 있고 입을 벌리고 닫을 때 또는 음식물을 씹을 때는 통증이 더욱 심해진다. 따라서 계속적인 자극이 가해지지 않도록 턱관절의 사용을 제한하고 통증을 치료해야 한다.
턱관절에 외상을 받는 즉시 불편 감과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전신적으로 외상을 입거나 다른 특정 부위에 더욱 심각한 손상을 입은 경우에는 턱관절에 생긴 이상을 모르고 지내다가 한참 후에야 발견하기도 한다. 그러므로 일단 외상을 받은 경우에는 필수적으로 턱관절의 이상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우선적으로 가까운 치과의원을 찾아서 외상의 과정과 내용을 충분히 치과의사에게 설명하고 기본적인 처치를 받는 것이 바람직한데, 이때 방사선 사진으로 턱관절의 골절 등은 쉽게 확인이 된다.
증상의 정도와 기간에 관계없이 턱에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일단 입을 무리해서 크게 벌린다던가 질기고 딱딱한 음식을 먹어서는 안되며, 말을 많이 한다던가 노래를 하는 것도 좋지 않다. 특히 스스로 판단하여 임의로 턱 운동을 하는 것은 간단하게 끝날 수 있는 상태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절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치아외상의 예방
   
   
과거에는 교통사고, 폭력, 추락 등이 치아외상의 주된 원인이었지만 최근에는 스포츠를 즐기다가 사고가 생기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자동차 사고시 부상을 방지하기 위하여 안전벨트 착용과 에어백을 권장하고 있으며 자전거타기 등의 레포츠시 보호대, 오토바이의 헬멧이나 산업현장의 안전모 등은 대중화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아직 치아보호장치에 대한 관심도는 선진국에 비해 많이 뒤떨어져있다.
선진국에서는 학생들이 체육 활동시 과격한 운동을 할 때에는 반드시 치아보호를 위해 마우스피스(1)를 물게 하거나 턱관절 보호를 위해 귀까지 덮는 헬멧(2)을 쓰게 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1950년대부터 운동선수들의 구강건강 증진에 관심을 갖고 치아보호를 위한 장치 등이 널리 사용되면서 스포츠 치의학이 활기를 띄기 시작했다. 치아보호장치는 이제 치아보호뿐 아니라 턱관절 위치를 안정시켜 운동수행능력을 배가시키는 기능까지 발휘하고 있다.
이 내용은 대한치과의사협회에서 제공하는 자료를 중심으로 제작하였습니다.